자유게시판
나눔터 > 자유게시판
이상한 아기뱀 덧글 0 | 조회 3,256 | 2012-02-25 00:00:00
영지사  




아기뱀이 있었다.


그런데 좀 이상한 아기뱀이었다.


하루는 엄마뱀이 물었다.


"너는 왜 개구리를 안 잡아 먹니?"


"불쌍해서요. 내 친구거든요."


아기뱀은 개구리하고도 놀고 들쥐하고도 놀았다.


엄마뱀은 설득하다 지쳐 버렸다.


"왜 우리들은 서로를 잡아 먹어야만 살까?"


"네 맘대로 해라. 더 이상 먹을 것은 안 줄거야."


아기뱀은 집을 나와서 조그만 돌위에 앉았다.


배는 고파왔지만 차마 착한 친구들을 잡아 먹을 수는 없었다.


그래서 생각하기를 움직이면 배가 더 고파지닌까


가만히 있다가 정 배가 고프면 꼬리를 조금씩 뜯어 먹자.


그래서 조금씩 제살을 뜯어 먹으면서도 친구들을 잡아 먹을


생각은 전혀 하지 못했다.


그러다가 어느날 아기뱀의 영혼은 영원한 평화의 나라


극락세계로 올라갔다.


 

 
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